Three Kingdoms

종말을 맞이한 인류가 새로운 행성 신지구에서 벌이는 삼국의 전쟁과 두 왕자와 공주의 우정과 사랑의 대 서사시


2054년 미국 월드컵 결승전, 경기장에 난입한 한 과학자의 폭로로 3년후 혜성 사마엘이 지구와 충돌하여 인류가 멸망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 지구는 대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3년후, 가까스로 탈출에 성공한 몇몇 방주들은 서로에게 새로운 지구를 발견하면 서로를 부르자며 '약속'을 담은 최후교신을 한다. 그중 가장 생존이 힘들것 같았던 방주 한 척이 끝없는 유랑을 하다 지구와 거의 흡사한 행성에서 발사된 신호에 이끌려 불시착하게 되고 그곳의 선주 문명 '루흐다'의 마지막 생존자의 위협을 물리치고 살아남는다. 그들은 루흐다의 기술를 이용해 뿔뿔이 흩어진 인류에게 구조 신호를 보내게 된다. 이들은 유랑시절 생존을 위해 갈고 닦은 바이오닉 문명을 발전시켜 토착 야수들을 길들이며 신지구를 개척한다. 신지구를 어머니처럼 여기며 스스로를 '가이아'족이라 부르는 그들은 그들만의 왕국을 건설한다. 신지구에서 보내온 신호를 듣고 두번째로 도착한 메카닉 문명을 발전시킨 인류 '에르시온'은 신지구의 미스테리한 에너지 자원 '미스트롤리움'을 독점하려 가이아와 전쟁을 벌인다. 루흐다 인들이 멸망 직전에 우주로 퍼트린 '플래닛'을 만나 그들과 결합한 혼혈 인류 '카일럼'은 그들의 '시험'을 통과하고 사이오닉 문명으로 거듭난다. 마지막으로 신지구에 도착한 '카일럼'의 황제 '크롬'은 신지구는 자신들을 위해 준비된 '낙원'이라며 강력한 문명의 이기인 '아수라'라 불리는 플래닛을 앞세워 두 인류에게 복종을 강요하는데..


제2회 버프툰 글로벌 웹툰스타 오디션에서 대상 수상!

오상준
2020-03-11
조회수 291

NC소프트가 주최하고 SBS, 서울 산업진흥원이 후원하는 제2회 버프툰 글로벌 웹툰스타 오디션에서 'Three Kingdoms' 가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로서 소설, 만화에 이어 게임, 드라마까지 만들수 있는 힘을 얻게 되었습니다. 또한 해외 독자들에게도 선보이게 될거 같습니다.


작품을 알아봐 주신 NC소프트 버프툰과 심사위원님들께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Three Kingdoms 기획, 원작, 웹툰작가, 프로듀싱을 맡은 오상준 입니다. 덕분에 어린시절 꿈인 만화가가 될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오늘 이 영광은 끝없이 자기가 그린 그림을 지워가며 판타지 역사에 남길 작품으로 만들기 위해 스스로를 갈아 넣은 김동훈 작가에게 돌립니다. 또한 오랜 시간 동안 TK 본편의 주축이 된 영화 시나리오를 쓴 권재현 작가, TK프리퀄의 근간이된 게임 소설을 쓴 이진우 작가, 탄탄한 설정을 만들어준 남창훈 작가, 게임 설정 일러스트를 맡겼더니 컨셉 아트를 다시없을 '작품'으로 만들어버린 김락희 작가, 시즌 2웹툰 시나리오 초고를 쓴 오래맑음 작가, 함께 네이버 소설을 써준 이승민 작가, 모두 감사합니다. 또한 만화 김형남 PD, 게임 이동교 PD, 영화 한진 PD 모두 감사하고 수고하셨습니다. 


어린시절 참 만화를 좋아했습니다. 사이보그 009, 은하철도 999. 좀 더 커서는, 우주해적 코브라, 라퓨타, 나우시카, 공각기동대 등 수많은 작품들이 환상의 세계로 저를 데려갔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제 판타지 사랑은 구니스, 에이리언, 터미네이터 같은 헐리우드 영화들로 이어져 머리가 굵어진 다음에도 어김없이 판타지 세계로 여행을 다닐 수 있었습니다. 그 여행들은 너무 즐거워서 위안이 되었고 힘겨운 현실마저 이길수 있는 힘을 주었습니다. 결국 고교시절 이런걸 해야되겠다는 막연한 마음으로 시작해서 신씨네 컴퓨터 그래픽스에서 'ArK'라는 3D 애니메이션의 프로듀서로 이 길로 들어섰습니다. 이후 영화사 신씨네에서 약속, 거짓말, 엽기적인 그녀를 거치며 제게 프로듀서 관을 확립하게 해주신 신철 대표님, 한국에서 '아마게돈' 같은 작품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신 이현세 선생님, 몇십 몇백 세기에 걸친 이야기를 과연 하나의 이야기로 녹여 낼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으로 고민하고 있을때, '파운데이션'으로 이렇게 하면 된다는 걸 알려주신 아이작 아시모프 선생님, 또한 책으로이지만 '만화 만드는 법'을 알려주신 야마모토 오사무 선생님, 모두 존경하고 감사합니다.



“Any sufficiently advanced technology is indistinguishable from magic.”

“고도로 발달한 과학기술은 마법과 구분할 수 없다.”


- 아서 C. 클라크 –


끝으로 SF 판타지를 만들면서 이래도 되나 하는 끝없는 의구심이 들때마다  이말을 기억하며 작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Three Kingdoms'가 여러분들에게 즐거운 판타지 여정이 되시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오늘은 밤새 축하주 마실거에요 ㅎㅎ


오상준 올림

2020. 3. 6.

0 0